아모르아이티칭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장바구니
아모르임용고시학원 아모르북스
강의시간계획표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지피지기 무료특강
게시판
공지사항
업데이트공지
임용공고
교육뉴스
교원채용공고
전국사대다모여라
2015 유초등 임용시험 원서 추가 접수? "주먹구구, 부실 대처"..수험생 분통
작성일
2015-10-22
첨부
내년도에 공립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칠 교사들을 뽑는 임용시험이 다음 달에 치러지는데요.

몇몇 교육청들이 원서 접수 과정에서 행정 처리를 미숙하게 하는 바람에 수험생들의 혼란을 자초하고 있습니다.

어찌 된 영문인지 우철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12일부터 닷새 동안 내년도 공립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 교사 임용시험의 원서 접수가 진행됐습니다.

그런데 접수 마감을 30분쯤 앞두고 문제가 벌어졌습니다.



접속자 폭주로 결제 시스템에 오류가 생겨 일부 수험생들의 접수가 이뤄지지 못한 겁니다.

[교육부 관계자]
"마지막 30분 전, 오후 5시 반쯤에 서버가 폭주해서 과부하 된 것으로 일단 저희는 알고 있어요."

경기도와 인천, 대전 교육청은 홈페이지에 관련 공고문을 게시했습니다.

접수하지 못한 수험생 가운데 서버에 접속 기록이 남아있을 경우 교육청에 연락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추가 접수를 검토해 보겠다는 취지에서입니다.

[대전시 교육청 관계자]
"우리 시도는 어떤 상황인지 파악해보기 위한 취지로 해당 게시글을 올렸던 것입니다."

하지만 정상적으로 접수를 마친 수험생들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마감 시간에 임박해 지원자가 폭주할 경우 사이트 다운 등으로 접수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어 미리 접수하라는 유의사항이 공고에 있는 만큼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는 겁니다.

결과적으로 여러 지역의 경쟁률을 보고 이른바 '눈치작전'을 했던 수험생들을 구제해주는 것과 다름없다는 주장입니다.

[임용시험 수험생]
"당연히 형평성에 맞지 않죠. 접수 기간이 미리 주어져 있었고, 기간에 대한 책임도 공고에 분명히 올라와 있는데... 누가 봐도 마지막에 눈치작전 한 사람을 위한 구제로밖에 생각이 안 들고요."

항의가 빗발치자 해당 교육청들은 슬그머니 관련 공고문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전국 시도 교육청 협의를 통해 결제 오류가 명백하게 확인되는 경우 추가 접수를 받아주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유의사항에 강제성이 있는 건 아닌 만큼 선의의 피해자들은 구제해 줄 필요가 있다는 해명입니다.

[경기도 교육청 관계자]
"저희가 유의사항을 전달했지만 정말 간절히 원했던 시험에 응하려는 사람이 서버의 어떤 오류로 인해 정상적인 접수를 못 했으면 기본적으로 구제돼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러면서도 정작 추가 접수 관련 내용은 제대로 공고하지 않고 있습니다.

교육 당국의 주먹구구식 행정 탓에 시험을 앞둔 예비 교사들만 혼란스럽게 만들었다는 비난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YTN - 우철희 기자[woo72@ytn.co.kr]
목록
이용안내  |  Q&A  |  필수프로그램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